이해를 넘어 체화를 위한 공격적인 시도: 추천의 글

저자가 누군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추천사를 부탁받고 아직 온기가 남아 있는 책을 읽어 갔습니 다. ‘들어가는 글’을 보면서 저자가 이 책에 무엇을 담으려고 했는지 단번에 느낄 수 있었습니다.

다 읽고 나서 ‘같은 일을 하는 개발자로서, 그리고 DBA로서 협업에서 부딪히는 답답한 문제를 해결하고, 그 해결 방법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싶다’는 개발자 마인드를 느꼈습니다. 언젠가는 나 올 거라고 생각했던 책을 예상보다 빨리 만난 놀라움과 반가움이 교차했고요.

굉장히 공격적인 책입니다. 저는 DB 툴을 만들고 있기 때문에 DB와 관련된 책을 꽤 많이 읽 고 저자들을 만나기도 합니다. 이 책은 제가 그동안 읽었던 튜닝 서적들 가운데 가장 강력한 책 이 될 것입니다. 샘플에 대한 갈증을 해결하고 실전을 통해 성장할 수 있는 쉽지 않은 기회를 제 시하는 책이기 때문입니다. 이 책을 구입한 분들은 샘플 스크립트로 모든 샘플 스크립트를 직접 실행해 볼 것을 권합니다.

그냥 읽고 이해하는 책이 아님을 저는 강조하고 싶습니다. 3700만 건의 데이터를 통해서 튜닝 이 무엇인지 직간접적으로 이해할 수 있고, 저자의 의도를 파악하게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. 많은 튜닝 책에서 실행계획, 트레이스, tkprof를 통한 튜닝을 이야기합니다.

하지만 현실은 많이 다릅니다.

개발자가 DB를 통해 할 수 있는 것은 SQL을 통한 튜닝이 거의 전부인 상황입니다. 이 책에서 가장 놀라웠던 점은 DBMS_XPLAN을 심도 있게 다뤘다는 것입니다. 이제 DBMS_XPLAN은 모 든 개발자가 활용할 수 있는 무기가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. 여러분도 이 책을 통해 저처럼 DB의 재미를 느껴 보시기를 바랍니다.  __양용성, SQLGate 개발팀장·체커 개발이사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